HD현대, 국내 첫 조선소 중대재해 유가족 장학재단 만든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8 10:55
프린트
작업중 사망 근로자 유족 위로
권오갑 회장, 사재 1억원 출연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HD현대가 국내 최초로 조선소 중대재해 피해 유가족을 위한 장학재단을 설립한다.

HD현대는 선박 건조 현장에서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근로자의 유가족을 위로하기 위해 ‘HD현대 희망재단’(가칭)을 설립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재단 설립은 권오갑(사진) HD현대 회장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권 회장은 재단과 관련해 “불의의 사고로 부모나 자식을 잃은 유가족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해진다”며 “조선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HD현대가 유가족의 아픔과 슬픔을 조금이나마 위로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권 회장은 재단 설립을 위해 사재 1억 원을 출연할 예정이다. HD현대 조선 계열사인 HD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도 기금 출연을 통해 재단 설립에 동참한다.

재단은 중대재해 피해 유가족 대학생 자녀의 학자금 지원사업에 나선다. 이후 저소득층 유가족 생활 안정 지원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재단은 5명 내외의 이사로 구성한다.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을 위해 이사장을 포함한 이사진은 대부분 외부 인사로 꾸릴 계획이다. HD현대 관계자는 “노사가 힘을 모아 중대재해 없는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근홍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