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접는 폰?…“조개처럼 열리고 닫히는 아이폰 개발 중” 전문매체 보도

  • 문화일보
  • 입력 2024-02-08 06:04
  • 업데이트 2024-02-08 06:0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서울 종로구 KT 플라자 광화문역점에 진열된 아이폰 15 시리즈 모습. 뉴시스



애플이 삼성전자처럼 ‘접는’ 폰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7일(현지 시간) 정보통신(IT) 전문 매체 ‘디인포메이션’은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애플이 조개처럼 열리고 닫히는 ‘클램셸(clamshell·조개 껍데기)’ 모양의 접는 아이폰 시제품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애플은 적어도 두 가지 종류의 시제품을 개발 중이다. 특히 서로 다른 크기의 접는 아이폰 부품 조달 문제와 관련해선 아시아에 있는 1개 이상의 제조사와 논의 중이라고도 전했다.

애플은 기기 외부에 디스플레이가 있고 현재 아이폰만큼 얇은 접는 폰을 개발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그럴 경우 쉽게 부러질 수 있으며 배터리 적용도 쉽지 않아 디자인 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해당 소식통은 설명했다.

앞서 애플은 지난해 2월 접는 기기에 대한 특허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져 아이폰 등에 대한 적용 여부에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전문가들은 애플이 접는 방식을 아이폰보다는 아이패드에 먼저 적용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다만, 접는 아이폰에 대한 애플의 대량 생산이 올해와 내년에 예정돼 있지 않다고 디인포메이션은 덧붙여 밝혔다. 빨라야 2026년에나 시장에 나올 수 있다는 점도 짚었다. 이럴 경우 삼성전자가 2019년 갤럭시 폴드를 시작으로 접는 스마트폰을 출시한 지 7년이 지난 시점이 된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