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깃밥 2천원·소주 7천원…헉 소리나는 외식물가에 ‘집밥’ 가전 판매 ‘껑충’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0 08:0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치솟는 외식 물가로 인해 ‘집밥’을 해먹기 위한 주방 가전 매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가 지난 한 달 간 집에서 식사할 때 주로 사용하는 가전제품인 전기오븐과 전기레인지의 매출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 17% 증가했다. 요리 후 설거지에 도움을 주는 식기세척기 판매도 같은 기간 1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집밥 가전 매출 상승의 요인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외식 물가 영향이 크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외식 물가 상승률은 직전 년보다 6% 상승해 30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올해도 식당 공깃밥이 2000원, 소주는 7000원에 각각 판매되는 등 외식물가가 고공행진 하고 있다. 이에 소비자들이 외식 대신 집에서 식사를 해결하면서 관련 가전의 판매가 늘어나고 있다는 게 관련 업계의 분석이다.

이번 조사에서 전기오븐 판매가 두드러지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식자재 가격 부담 등을 이유로 최근 가정간편식(HMR) 수요가 늘면서 하나의 기계로 편리하게 음식을 조리할 수 있도록 전자레인지, 에어프라이어, 전기그릴 등 멀티 기능을 탑재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고물가에 집밥 열풍이 계속되면서 주방 가전과 더불어 전자랜드에서 판매하는 프라이팬, 냄비 등 주방 생활용품의 판매량도 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