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국군장병의 자부심이 곧 안보…지원 아끼지 않을 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0 09:4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윤석열 대통령, 설 연휴 첫날 환경공무관들과 조찬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9일 서울 동작구 한 식당에서 동작구 소속 가로청소 환경공무관들과 아침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설 연휴 이틀째인 10일 우리 국군 장병들에게 새해 감사와 격려 인사를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의 헌신 덕분에 우리 국민은 안심하고 가족과 즐거운 설 명절을 맞이하고 있다"며 "지금 이 시간에도 최전방 철책에서, 바다에서, 하늘에서 그리고 해외 파병지에서 임무 수행에 여념이 없는 장병 여러분에게 국군 통수권자로서, 또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금은 비록 사랑하는 이들과 함께하지 못하지만, 여러분들이 지금 그 자리에 있기에 여러분들의 가족과 국민 모두가 즐겁게 명절을 보낼 수 있다는 데 보람과 자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강조하며 "한 가정의 가장이지만 이 시간 최전방에서 가정 대신 부대와 장병들을 보살피고 있는 지휘관과 중견 간부들의 노고에도 각별한 치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국군장병 여러분들의 헌신적인 임무 수행에 합당한 예우는 우리 정부의 최우선 책무"라며 "국군통수권자로서 장병들이 국토방위와 국민 보호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그리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분의 자부심이 곧 안보다. 국군장병 모두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내며 새해 건승을 기원한다"는 말로 새해 인사를 마무리했다.

조율 기자
조율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