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EU,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조건부 승인…미국만 남아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20:05
  • 업데이트 2024-02-13 20:3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활주로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기가 나란히 있는 모습. 뉴시스 자료사진



‘아시아나 화물사업 매각·티웨이항공 유럽 여객노선 진입 지원’ 조건


유럽연합(EU) 경쟁 당국인 EU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지난 2021년 1월 이후 기업결합을 신고한 14개 ‘필수 신고국’ 중 미국을 제외한 13개국의 승인을 마쳤다.

대한항공은 2021년 1월 EU와 기업결합 사전 협의 절차를 개시했으며, 지난해 1월 정식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후 여객과 화물 사업의 경쟁 제한 우려를 완화하기 위한 시정조치안을 지난해 11월 2일 EU에 제출한 바 있다. EU의 이번 결정은 이런 시정조치안 이행을 전제로 한 ‘조건부 승인’이다.

앞으로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부문 매각을 위한 입찰과 매수자 선정 등 매각 직전 조치를 마치면 EU의 최종 승인을 받게 된다. 여객 사업의 경우, 신규 진입 항공사로 지정된 티웨이항공이 올해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인천발 파리·로마·바르셀로나·프랑크푸르트 4개 유럽 노선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