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150km로 과속하다 무단횡단 보행자 친 황선우…벌금 100만 원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22:3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선우(강원도청)가 13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준결승에서 역영을 펼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과속운전을 하다가 무단으로 횡단하던 보행자를 치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국가대표 수영선수 황선우(20·강원도청) 씨가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청주지법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치상) 등 혐의로 기소된 황 씨에게 벌금 10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황 씨는 지난해 8월 승용차를 몰고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으로 입촌하던 중, 무단횡단하던 B 씨의 팔을 사이드미러로 치어 다치게 한 혐의를 받았다.

그는 제한속도 60㎞/h 도로에서 시속 150㎞로 과속하다가 B 씨와 부딪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황 씨는 교통사고를 내고 아무런 조치 없이 현장을 벗어난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나, 경찰은 그가 사고 사실을 인지하고도 현장을 벗어났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