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빼는 공천, 선거 더 어렵게 할것”…한동훈 겨냥?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22: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SNS에 與 ‘시스템 공천’ 연일 비판…"당 위해 헌신한 사람 존중 안해"


홍준표 대구시장은 13일 국민의힘 공천 과정에서 잡음이 계속되는 것과 관련해 "굴러온 돌이 완장 차고 박힌 돌을 빼내는 공천은 당의 결속력을 잃어버리게 해 힘든 선거를 더 어렵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이 당(국민의힘)은 당을 위해 헌신한 사람들을 존중해주지 않는 나쁜 전통이 있다. 김성태를 저런 식으로 내버리면 앞으로 이 당을 위해 헌신과 희생할 사람은 없어진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총선 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아 공천에서 배제된 김성태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에 대해 "시스템 공천을 하다 보면 예측하지 못한 경우가 생길 수 있고, 아쉽지만 탈락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고 언급했었다.

홍 시장은 "민주당은 당내에서 커 올라간 사람들이 당을 운영하는 시스템이 되어 있지만 우리당은 이미 외부에서 만들어진 셀럽을 데리고 와서 선거 때 적당히 써먹고 버리는 전통이 있다"며 "지난 대선에는 요행수로 성공하긴 했지만, 앞으로 있을 총선도 그 요행수가 통할까요?"라고 거듭 지적했다.

한편, 홍 시장은 앞선 다른 글에서도 "짜여진 각본을 시스템 공천이라고 우기면 차후 당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할 사람은 없어진다"면서 "민주당은 적격심사를 통해 걸러내는데 김성태 한 명 잡기 위해 시스템 공천 운운은 가당치 않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