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 음악에 막대한 영향 미친 밴드 캔 리드싱어 다모 스즈키 별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08:2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다모 스즈키. CAN-Spoon Records 페이스북 캡처.

전 세계 록 음악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 밴드 ‘캔’의 리드싱어 다모 스즈키가 별세했다. 향년 74세.

미국 음악전문지 롤링 스톤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캔의 레이블인 스푼 레코드를 인용해 스즈키가 지난 9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 장소와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그는 지난 2014년 결장암 진단을 받았다.

1950년 일본 고베에서 출생한 스즈키는 십 대였던 1960년대 말 유럽 무전여행 중 독일의 실험적인 록 밴드 캔에 가입했다. 스즈키는 유럽 각국의 히피 공동체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거리공연으로 돈을 모아 다른 국가로 떠나는 생활을 이어 나갔다.

1970년 독일 뮌헨에서 리드싱어가 공백이었던 캔의 멤버들이 그의 거리 공연을 지켜봤다. 캔은 당일 저녁 공연부터 스즈키를 무대에 세웠다. 영어와 일본어 단어를 섞은 즉흥 가사와 폭발적인 무대매너를 선보인 스즈키는 캔의 정식 멤버가 됐다. 이후 그는 1971년에 발표한 앨범 ‘타고 마고(Tago Mago)’를 필두로 ‘에게 밤야시(Ege Bamyasi)’와 ‘퓨처 데이즈(Future Days)’ 등 3장의 앨범에서 노래를 불렀다.

스즈키는 1973년 종교 활동을 이유로 밴드에서 탈퇴했지만, 캔에서 낸 앨범들은 독일의 록 음악을 의미하는 ‘크라우트록’을 넘어 전 세계 록 음악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 명반으로 평가받는다. 데이비드 보위와 토킹 헤즈, 라디오헤드 등 록계의 거장들도 캔의 앨범에서 영향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1980년대 이후 음악 활동을 재개했으며 2006년에는 홍대에서 공연하기도 했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