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신임 사무처장에 김정원…헌법연구관 출신 최초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5: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원 신임 헌법재판소 사무처장. 뉴시스

헌법재판소 신임 사무처장에 김정원(59·사법연수원 19기) 현 사무차장이 내정됐다.

13일 헌재에 따르면 이종석 헌재소장은 지난달 16일 퇴임한 박종문 전 사무처장의 후임으로 김 차장을 임명할 예정이다. 14일 오전 취임식을 열고 임기를 시작한다.

김 신임 처장은 1990년 전주지법 판사로 임관해 서울고법·서울중앙지법 등을 거쳤고 2012년 8월 헌재 선임부장연구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수석부장연구관을 거쳐 2019년 11월부터 사무차장직을 수행했다.

사무처장은 헌재의 행정사무를 총괄하는 장관급 공무원으로 헌법연구관 출신이 임명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헌재는 "헌법 및 헌법재판에 대한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이종석 소장이 강조하는 재판의 효율성과 신속성 강화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무연 기자
김무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