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명·친문 ‘윤 정권 탄생 책임론’ … 지도부 수습 나섰지만 갈등 격화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3 11: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발언하는 원내대표  홍익표(왼쪽 세 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동수 정책수석부대표,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 홍 원내대표, 이개호 정책위의장. 뉴시스



친문 “이런 기류 계속땐 필패”
친명 “책임있는 자세 필요해”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설 연휴 이후에도 윤석열 정권 탄생 책임론을 둘러싼 친명(친이재명)계와 친문(친문재인)계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수습에 나서고 있지만, 공천 결과에 따라 갈등이 재점화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친문계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13일 CBS 라디오에서 “(친문 주류가 책임지고 물러나라는 기류가 계속된다면) 분열이고, (총선) 필패라고 본다”며 “친명이든 친문이든 구분하는 게 정말 어렵고, 에너지를 너무 낭비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향한 ‘불출마·험지 출마’ 요구를 두고 “가장 중요한 건 얼마만큼의 (총선) 경쟁력이 있는지”라며 “공관위가 여론조사를 돌렸을 때 경쟁력이 있는지에 따라 판단해야지 단순히 ‘문재인 정부에서 핵심적으로 일했던 사람이니까 안 돼’라는 이유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친명·친문 간 갈등이 총선에 도움되지 않는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향후 공천의 칼날이 특정 계파로 향하면 급격한 당의 분열이 발생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공천의 열쇠를 쥔 임혁백 공관위원장이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의 원인을 제공한 분들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발언하는 등 친문계를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다선 중진 용퇴론을 앞세워 김근태계 핵심인 3선 인재근 의원을 비롯한 공천 관련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부 총선 예비 후보들에게 직접 불출마를 요청하는 취지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근태계 한 의원은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지역 사회에서 수십 년간 갈고닦은 사람을 ‘친명 영입인사’로 내리꽂기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당이 자꾸만 갈등을 유발하는 방식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김대영 기자 bigzero@munhwa.com
김대영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