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혁신적 R&D 지원, 훨씬 더 좋아질것”

  • 문화일보
  • 입력 2024-02-16 12:0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과학계 파격 지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오전 대전 유성구 ICC호텔에서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 수도, 대전’을 주제로 열린 열두 번째 민생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 대전서 12차 민생토론회

“가장 중요한 건 사람”강조
석·박사 지원 액수도 언급

“전세계 우수인재 채용 필요
보상체계·인사 업그레이드”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대전시에서 이공계 연구진을 만나 “역시 가장 중요한 과제는 사람”이라며 해당 분야 대학원생의 연구 전념을 위한 생계비 지원·장학금 확충 등 정부 지원을 강조했다. 또 대전을 과학기술 분야 글로벌 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제2 과학연구단지’ 등 인프라 구축의 신속 추진을 정부 각 부처에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 호텔ICC에서 ‘대한민국을 혁신하는 과학 수도 대전’을 주제로 한 제12차 민생토론회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삭감과 관련해 “민간이 하기 어려운 원천기술과 또 실패를 상관하지 않는 도전적, 혁신적 R&D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제도와 예산을 개혁해 나가고 있다”며 “그런데 이러한 혁신 과정에서 지원이 줄어드는 것은 아닌지 염려하시는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전혀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오히려 훨씬 더 좋아질 것이라고 오늘 제가 확실하게 말씀을 드리겠다”며 “먼저 우리 이공계 학생이 학비나 생활비 걱정을 덜고 학업과 연구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며 ‘대학원생 연구생활장학금’(스타이펜드·stipend) 도입 취지를 직접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 지역 16개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을 포함해 부설기관 등 26개 출연연에 대한 규제 해소를 위한 공공기관 지위의 해소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연구기관의 여러분도 정부의 혁신 노력에 힘을 보태주기를 바란다”며 “우수한 연구자를 유연하게 채용할 수 있도록 보상 체계, 조직·인사 운영 체계도 업그레이드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정부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과학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 ‘과학 수도’인 대전도 리모델링을 해야 한다”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021년 7월 검찰총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첫 공개 행보로 대전 카이스트 등을 찾았던 당시에도 원자력 발전 등 과학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공약했던 ‘제2 과학연구단지’ 조성을 언급하고 “산업단지 조성과 함께 연구개발특구로도 지정해 세제 혜택과 정부의 재정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확실히 하겠다”고 했다. 이어 “기존 제1 특구와 신설되는 제2 특구를 모두 묶어 나노, 반도체, 바이오, 우주항공, 방위산업 등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대전 첨단 클러스터를 만들겠다”고 했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서종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