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지난해 순이익 2조 육박...전년比 19.7%↑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0 10: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생명은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1조8953억 원을 거뒀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순이익(1조5833억 원) 대비 19.7% 증가한 수치다. 삼성생명은 "안정적 보험계약마진(CSM) 손익을 창출했고, 역마진 개선과 투자 손익 확보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보험사의 장래 이익을 반영하는 지표인 CSM은 지난해 12월 말 기준 12조2000억 원으로, 전년(10조7000억 원) 대비 14.0% 증가했다. 특히, 건강보험 상품 라인업 강화와 종신보험 시장 확대를 통해 신계약 CSM 3조6000억 원을 달성했다.

신계약 체결 시 보험료를 1년 단위의 연납으로 바꾼 개념인 신계약 연납화보험료(APE)는 3조1035억 원으로, 전년(2조6743억 원) 대비 16.0% 상승했다. 보장성 신계약 APE도 2조4097억 원을 기록해 전년(1조7103억 원) 대비 40.9% 늘었다. 연말 기준 총자산은 314조7000억 원이다. 자본 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K-ICS 비율’은 220~225%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김지현 기자
김지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