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자기가 가죽 벗기며 왜 아파…당이 이기든 지든 관심사 아냐”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07:1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박재홍의 한판승부 방송 캡처



진중권(사진)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른바 ‘비명횡사’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논란을 두고 "공천 콘셉트 자체가 이재명 대표 자신의 친정체제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2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대표직을 유지해야 방탄을 칠 수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이 이기든 지든 이분한테 큰 관심사가 아니다"라며 "일단 당에서 자기가 헤게모니를 놓치는 순간 정치적 생명이 끝난다고 보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그러다 보니 공천이 엉망진창이 되는 것"이라며 "지금 (낮은 점수를 받은 의원들은) 대부분 다 비명(비 이재명)들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숫자를 대충 맞춰보면 흔히 우리가 얘기를 했던 그 숫자, 그러니까 민주당 내 의원들 중에서 비명계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숫자에 얼추 근접한다. 그것을 싹 날려버린 것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친명을) 몇 명 집어 넣을 수는 있을 것"이라며 "거기 들어갔다고 한다면 친명도 아닌 것"이라고 비꼬았다.

진 교수는 "‘가죽을 벗기는 아픔’ 이런 말을 들으면 참 뻔뻔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가죽은 자기가 벗기고 있는데 자기가 왜 아프냐. 아픈 사람은 따로 있다"라며 힐난했다. 이어 "그 아픔마저 뺏어가나. 참 캐릭터가 대단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