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립병원 평일진료 오후 8시까지 연장… 응급실은 24시간 유지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2 16:5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 시립병원 평일 연장진료 현황. 서울시청 제공



서울시는 22일부터 8개 시립병원의 평일 진료를 오후 8시까지 연장하고 4개 병원 응급실은 24시간 운영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21일 서울의료원을 방문해 "서울시립병원은 어떠한 상황에도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의료인력 공백 최소화와 진료 서비스 정상 제공에 힘쓸 것"이라며 "응급상황에 민간 병원에서 미처 진료받지 못하는 환자들을 최대한 돌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립병원 8개소(서울의료원, 보라매·동부·서남·서북·은평·북부·어린이병원)는 당초 오후 6시까지 운영했던 평일 진료를 오후 8시까지 연장, 병원별로 가정의학과·내과·외과 등 필수진료 과목을 중심으로 운영한다.

서울의료원, 보라매·동부·서남병원에서 운영되고 있는 응급실은 시민이 긴박한 상황에서 이용하는 만큼 일부 전공의 사직이 있더라도 24시간 차질 없는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립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시민 안전의 보루인 만큼 평일 진료시간 연장, 응급실 24시간 운영 등 의료서비스를 유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의료계 집단행동이 장기화될 경우 응급실 운영에 부담이 가중될 수 있으니 경증·비응급 환자는 73개 야간진료 병의원을 이용해 주시는 등 시민 여러분의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동작구 보라매병원을 찾아 비상진료대책을 보고받고, 응급의료센터 등을 둘러봤다. 이어 비상 의료 대응 절차와 입원환자 진료 현황 등을 확인하고 입원환자 병동을 방문해 진료 차질을 걱정하는 환자와 보호자를 위로했다. 또 현장에서 의료공백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를 표했다.

이정민 기자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