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대통령실, 가짜 尹대통령 영상에 “명백한 허위, 조작…강력 대응”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3 16:27
  • 업데이트 2024-02-23 16:2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가짜’ 윤석열 대통령 딥페이크 영상이 틱톡 등 소셜미디어에서 확산되고 있다. 틱톡 캡처



대통령실은 23일 윤석열 대통령 모습이 등장하는 ‘가짜 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명백한 허위 조작 영상”이라며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 허위 조작 영상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관련 내용 보도에 대한 경각심을 환기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일부 매체에서 사실과 다른 허위 조작 영상을 풍자 영상으로 규정하거나 (영상에) 가상 표시가 있어서 괜찮다는 등으로 보도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가짜뉴스를 근절해야 하는 언론의 사명에도 반하는 행동”이라며 “해당 영상은 명백히 허위 조작 영상이며 설령 가상이라고 표시했다 해도, 가상 표시를 삭제한 편집 영상이 온라인서 확대 재생산되고 있으므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도 향후 이 같은 허위 조작 영상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소셜미디어에서 퍼진 ‘가상으로 꾸며본 윤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 영상에서는 윤 대통령처럼 생긴 인물이 등장해 “무능하고 부패한 윤석열 정부는 특권과 반칙, 부정과 부패를 일삼았다”며 “저 윤석열은 상식에서 벗어난 이념에 매달려 대한민국을 망치고 국민을 고통에 빠뜨렸다”고 말한다.

서울경찰청은 최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해당 영상물의 삭제 및 차단을 요청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