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부총리, 28~29일 브라질 G20 재무장관회의 참석…26일 출국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17:0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물가안정 및 경제현안 관계장관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기재부 제공



취약국 채무구제 등 다자개발은행 개혁 선도 발언
미국 등 주요국 재무장관·IMF 총재 등 양자면담도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는 28∼29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에 참석한다. 올해 G20 의장국인 브라질이 주최하는 첫 재무장관회의다.

25일 기재부에 따르면 최 부총리는 내일 출국해 다음 달 2일 귀국한다. 최 부총리는 첫날인 28일 역동경제를 비롯한 올해 경제정책방향의 취지를 설명하고 글로벌 경제의 리스크 요인을 논의할 계획이다. 둘째 날인 29일에는 ‘디지털세 필라1’(무역)의 최종 타결을 위한 각국의 노력을 촉구하는 동시에 취약국 채무구제 및 다자개발은행(MDB) 개혁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최 부총리는 특히 G20 실무회의체인 ‘국제금융체제’ 공동의장국 장관으로서 4세션 선도발언을 맡을 예정이다.

이번 회의는 ‘공정한 세계와 지속가능한 지구 건설’(Building a Just World and a Sustainable Planet)이라는 슬로건 하에 △불평등 완화 △세계경제 전망 △국제조세·금융 협력 △글로벌 부채 등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최 부총리는 이번 회의를 계기로 주요국 재무장관 및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등과의 양자 면담도 가질 예정이다.

전세원 기자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