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날벼락이’…화물차에서 빠진 바퀴가 관광버스 덮쳐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5 19:03
  • 업데이트 2024-02-25 20:0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25일 경부고속도로 경기 안성 부근에서 화물차 바퀴가 빠져 반대편 관광버스를 덮치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바퀴에 맞아 부서진 버스 내부의 모습. 화물차에서 떨어져 나온 바퀴가 버스 의자 사이에 끼어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뉴시스



경부고속도로 안성 부근…빠진 바퀴, 중앙분리대 넘어
2명 사망, 13명 부상…2명은 중상 입고 치료 중


고속도로를 달리던 화물차 바퀴가 빠지면서 반대쪽 차선을 주행중이던 관광버스에 충돌, 버스 운전자와 승객 등 2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5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9분쯤 경기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에서 서울 방향으로 달리던 25t 화물트레일러의 뒤쪽 타이어 1개가 빠졌다.

이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부산 방향으로 달리던 관광버스 앞 유리를 깨고 들어가 운전기사와 운전기사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때린 뒤 버스 중간 통로에 멈췄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60대 운전기사 A씨와 60대 승객 B씨가 숨졌다. 다른 승객 13명도 다쳤는데, 이들 중 2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분산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 버스는 경기 안산시에서 광주광역시로 향하던 중이었으며 승객들은 사진 관련 모임 회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트레일러 운전자 C씨를 입건해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씨는 경찰에서 “타이어가 갑자기 왜 빠졌는지 잘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C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오남석 기자
오남석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