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상태로 지하철서 바지 내린 현직 교사…공연음란으로 조사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5: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 전경. 서울경찰청 제공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하철 안에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현직 교사인 50대 남성 A 씨를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후 8시 50분쯤 지하철 6호선 삼각지역을 지나는 전동차 안에서 휴대전화를 보면서 바지를 내리는 등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시 그는 만취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망원역에서 붙잡아 임의동행했다가 보호자에게 인계해 일단 귀가시켰다.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