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재 나선 서울대 의대 교수들… 정부에 “대화로 풀어야”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2:00
프린트
성명 발표…“부당 조치땐 대응”

서울대 의대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집단 사직한 전공의 복귀를 위해선 협박이나 강제가 아닌 설득이 필요하다며 정부에 정기적 대화를 촉구했다. 거점국립대학교수회연합회(거국련)는 정부의 의대 증원 수요 조사에 각 대학의 잘못이 있다면서 사과 입장을 밝혔다.

서울의대 교수협 비대위는 26일 오전 7시 30분부터 서울의대 대강당에서 전공의와 회동을 갖고 성명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이날 성명에서 “전공의들은 자신의 의지에 따라 현장을 떠나고 있는 것이며, 이를 돌리기 위한 대책은 협박이나 강제가 아니라 설득에 의해야 한다”면서 “제자들에 대한 정부의 조치가 법률적으로 부당할 경우 우리도 사법적 위험에 대응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화는 모든 것에 우선한다. 정부는 의대 교수들과 소통 채널을 만들고 문제의 해결을 위해 정기적으로 만나서 대화하기를 요청한다”며 “실질적인 협의는 4월 총선 이후로 연기하는 대신 그동안 의제 설정과 기본적인 상호 의견교환을 지속할 것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거국련 회장인 배득렬 충북대 교수회장은 이날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교육 여건을 고려하지 않고 근본적으로 과도한 요구를 한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상황을 냉정하게 짚어보면 대학 사회도 반성할 부분이 있다”고 했다. 정부의 ‘의대 증원 수요조사’가 작금의 사태를 촉발했다고 보고 사과에 나선 것이다. 앞서 전국 40개 의대는 지난해 11월 의대 증원 수요조사에서 2025학년도 정원을 2151∼2847명 늘리기를 희망한다고 보건복지부에 제출했고, 이는 의대 증원의 근거가 됐다. 배 교수는 “당시 증원 요구에는 약간의 허수가 있었다”고 했다.

이소현 기자 winning@munhwa.com
이소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