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책임관’ 지정해 투자기업 애로사항 해결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6 12:06
프린트
32개 기업 지원체계 강화

울산=곽시열 기자 sykwak@munhwa.com

울산시가 지역 내 투자 기업에 대한 지원 강화를 위해 기업 책임관을 지정, 기업이 정상 운영될 때까지 각종 애로사항을 해결해준다. 지역에 투자한 기업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을 지고 돕겠다는 ‘기업프렌들리’ 정책이다.

시는 현재 업무협약(MOU)을 통해 지역 내 투자가 계획 중이거나 진행 중인 32개(투자 규모 21조) 기업에 대한 체계적 지원을 위해 기업 책임관 4명을 지정,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책임관은 인허가 등 기업 업무 경험이 많은 공무원들로 구성됐다.

지역별로 지정된 책임관은 공장입지 선정에서부터 투자 진행 방법, 인허가 등 각종 업무를 상담하고, 공장이 정상 가동될 때까지 모든 어려움을 풀어주는 해결사 역할을 맡고 있다. 투자 진행 과정에서 문제가 생기면, 정부 부처는 물론이고 경찰서, 소방서 등 어디든 기업과 함께 달려가 문제를 해결하는 것도 이들의 임무다.

시는 최근 32개 투자 기업에 공문을 보내 책임관제를 알리고 ‘기업 애로사항’ 청취에 나섰다. 일부 기업체에서는 벌써 “실제 인허가 과정에 어려움이 있어 고민이 많았는데, 이번 기회에 책임관을 찾아가겠다”는 의사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는 앞서 지난 2022년에는 2조3000억 원을 투자한 현대자동차 전기차 공장 조성공사에, 지난해는 9조 원대를 투자한 에쓰오일 샤힌프로젝트 신규 투자사업에 공무원을 각각 파견, 인허가 업무를 돕는 등 투자 기업에 대한 지원행정을 벌여왔다. 그 결과 현대차 전기차 공장은 당초 3년으로 예상됐던 인허가 기간이 10개월로 획기적으로 단축됐다.

시는 이 외에도 대규모 프로젝트가 시행 중인 삼성SDI 신형배터리 공장 건축현장, 고려아연 등에도 공무원을 파견, 공장 인허가 업무를 돕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투자 기업 책임관 운영제는 지역에 이뤄지는 투자사업을 시에서 끝까지 책임지고 지원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며 “이 같은 기업 지원은 산업도시 울산에 더 많은 기업을 유치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곽시열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