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민해서 생긴 일”…성희롱 피해자에 2차 가해한 공공기관 간부들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06: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법원 깃발. 연합뉴스



부산시 산하 기관에서 직장 내 성희롱을 당한 여성에게 2차 가해를 한 간부들이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를 지급하게 됐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민사11단독(심우승 판사)은 직장 동료로부터 성희롱을 당한 피해 여성이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전·현직 간부 3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재판부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을 포함한 피고들에게 원고가 청구한 3400여만 원 가운데 66%가량을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직원들은 부인과 수술을 앞둔 피해 여성에 대해 SNS 채팅방에서 여성 생식기를 비하하고 문란한 여성이라고 말했다. 피해 여성은 자신을 성희롱한 직장 동료를 회사에 신고했지만, 당시 간부들은 오히려 피해자의 잘못으로 돌렸다.

재판부는 사건 당시 간부들이 피해 여성에게 한 말이 2차 가해에 해당한다고 봤다.

재판부는 "피고는 성희롱 행위의 증거를 수집한 원고를 비난했고, 성희롱으로 인한 피해가 사소한 것이며 피해 여성이 예민해 발생한 문제라는 식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간부들이 성희롱 피해 여성을 위해 적절한 조치 역시 취하지 않았다고 법원은 판단했다. 재판부는 "원고의 부서 변경 요청에도 간부들은 이를 거부하며, 성희롱 사건에 가담한 직원과 피해 여성이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도록 해 실질적 분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사후 조치 의무 미이행으로 인한 불법행위 책임이 발생한다"고 판시했다.

이번 판결은 성희롱 사건에 따른 2차 가해를 재판부가 적극적으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원고가 청구한 정신적 치료비와 위자료가 상당 부분 인정됐다"며 "가해자를 두둔하거나, 성희롱 피해를 사소한 문제로 치부하는 것이 불법 행위라고 인정한 점에서 의미 있는 판결"이라고 말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