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안성서 60대 여성 번지 점프하다 추락해 숨져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07: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필드 홈페이지에 스몹 안성점 휴점 공지가 올라왔다. 스타필드 홈페이지 캡처



안성=박성훈 기자



스타필드 안성 내 스포츠 체험시설에서 이용객이 번지점프를 하다 바닥에 떨어져 숨졌다.

27일 경기 안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4시 20분쯤 안성시 공도읍 스타필드 3층 ‘스몹’(스포츠 체험시설)의 번지점프 기구에서 임모(여·69) 씨가 8m 아래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졌다. 임 씨는 CPR(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고 후 1시간여 만인 오후 5시 25분 사망했다.

사고 당시 기구 상부와 하부에는 안전요원이 있었으나, 임 씨는 안전장비를 완전하게 착용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사고 매장을 대상으로 안전 조치가 미흡하지 않았는지 등을 조사한 뒤 책임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스타필드 안성은 지하 2층∼지상 3층(연면적 24만㎡) 규모의 복합 쇼핑몰로, 2020년 10월 7일 개장했다. 신세계프라퍼티에서 운영을 맡고 있으며, 각종 판매 시설과 문화 및 놀이 시설 등이 입점해있다.

이번에 사고가 난 ‘스몹’은 임대 매장 중 한 곳으로, 클라이밍과 트램펄린, 농구 등 각종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스타필드 측은 스몹 안성점을 휴점하고, 하남·고양·수원점도 시설물 안전 점검과 직원 안전교육을 위해 27일 휴점한다.
박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