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선거연대 삐걱… 이상헌 민주당 의원 “경선 안하면 탈당”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7 11:49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인재영입 발표  이낙연(오른쪽)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민 공동대표, 영입인재인 조종묵 전 소방청장, 김성용 방재문화진흥원장. 연합뉴스



■ ‘진보당 후보 단일화’ 후폭풍

진보당 소속 윤종오 前의원에
“경선 통해서 단일화” 역제안
통진당 후신과 선거 연대 두고
당내서 중도층 이탈 우려 커져


이상헌(울산 북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7일 진보당 소속 윤종오 전 의원에게 경선을 통한 단일화를 역제안하면서, 불수용 시 “당을 떠나겠다”며 탈당을 시사했다. 중앙당이 총선 승리를 위한 범야권연대를 앞세워 자신의 지역구에 대한 ‘무경선·진보당 후보로의 단일화’ 결정을 내린 것에 반발, 최후통첩을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민주당이 통합진보당의 후신인 진보당 등과 선거 연대를 꾸린 것을 두고 중도층 표심 이탈을 우려하는 목소리 역시 고조되면서 당 안팎의 파열음도 속출하고 있다.

이 의원 측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의원에게 경선을 요구하는 동시에 민주당에 합의 재검토를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가칭)’을 창당하면서 진보당 소속 윤 전 의원을 울산 북구 후보로 내기로 합의했는데, 이에 대한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경선 불발 시 탈당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 의원 측은 통화에서 “진보당에서 받아들일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며 “윤 전 의원이 거부할 시 탈당하겠다”고 말했다.

지역 정가에서도 윤 전 의원이 단일 후보로 결정된 것에 대한 거센 반발 목소리가 속출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울산 북구의원 5명은 전날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당의 이 같은 방침에 대해 “민주당과 진보당이 공멸하는 시민권 대학살”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범야권 통합 비례 공천 테이블에 북구 지역구 공천을 올려 민심을 난도질한 것은 민주당 공천의 심대한 오류”라면서 “국민 경선 없이 추진된 야권 무경선 단일화는 북구 주권자의 공적인 권리를 포기시킨 것”이라고 성토했다.

민주개혁진보연합의 비례대표 후보 선출 방식도 빈축을 사고 있다. 추진 단장인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오전 기자회견에서 공개 오디션·시민 투표·배심원단 평가 등을 추천위원회가 종합, 4명 몫의 국민 추천 후보를 뽑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에 대해 정치권 안팎에서 ‘눈 가리고 아웅’ 식이라는 평가절하 목소리가 나왔다. 주한미군 철수 등 국가관을 의심케 하는 인사들의 국회 입성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비판을 희석하기 위해 ‘국민 추천’이라는 고육지책을 마련했다는 지적이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망령으로 떠돌아야 할 경기동부연합이 유력한 원내 정치 세력이 되는 데 대해 국민에게 분명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훈·권승현 기자
관련기사
김성훈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