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기현·김은혜·장예찬 본선행…주호영·권영진·김희정도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20:2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천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직전 국민의힘 당대표였던 김기현 의원(울산 남을)과 김은혜 전 대통령실 홍보수석(경기 성남분당을), 장예찬 전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부산 수영)이 28일 22대 총선 국민의힘 후보로 결정됐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차 경선 24곳의 결과를 발표했다. 김 의원은 지역 라이벌인 박맹우 전 울산시장과 경선에서 맞붙어 승리했다. 울산 남구을은 4년 만의 ‘리턴 매치’로 주목받았던 지역구로, 김 전 대표는 본선 진출을 확정지으며 5선을 노리게 됐다. 김은혜 전 수석은 김민수 당 대변인과, 장예찬 전 최고위원은 초선 전봉민 의원과의 경선에서 승리했다.

결선이 진행된 서울 양천갑에서는 정치 신인인 구자룡 비상대책위원이 비례대표 현역인 조수진 의원을 상대로 승리하며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두 사람은 앞서 정미경 전 최고위원까지 3인 경선을 했으나 50%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을 치렀다.

장 전 최고위원과 구 비대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이뤄진 경선 결과 집계를 참관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결과를 직접 전하기도 했다.

이밖에 대구 수성갑 현역인 주호영 의원도 경선에서 승리, 이번 총선에서 6선에 도전하게 됐다. 대구 달서병에서는 권영진 전 대구시장이 현역인 김용판 의원을 상대로 경선에서 승리했다. 부산 연제에선 김희정 전 의원이 현역 이주환 의원을 꺾고 본선행을 확정했다. 이헌승(부산 부산진구을), 송언석(경북 김천), 김정재(경북 포항북구), 김승수(대구 북구을) 의원도 경선에서 승리, 공천장을 거머쥐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