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대표 자택 직접 찾아가 복귀 명령…정부 고발 초읽기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8 21:3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계속되는 환자들의 기다림. 27일 오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들이 진료 및 접수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날 의협 전현직 고발 이어, ‘전공의 고발’ 위한 절차 마무리 단계
"3월부터 미복귀 전공의에 면허정지 등 사법절차"


전공의 복귀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29일을 하루 앞두고 정부가 각 수련병원의 전공의 대표자 등의 집에 직접 찾아가 업무개시명령을 전달했다. 그동안 우편이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등으로 전공의들에게 현장에 돌아올 것을 명령했으나, 마지막으로 송달 효력을 확실히 해둠으로써 사법 절차를 위한 준비에 들어가는 것으로 보인다.

28일 정부와 경찰, 지방자치단체 등에 따르면 복지부는 이날 오전부터 전공의 자택에 방문해 명령을 직접 전달하기 시작했다. 복지부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경찰에 협조 요청도 해둔 상태다. 공무원이 민원인 등의 집을 직접 방문할 때는 반발 등에 대비하고자 통상 경찰이 대동한다.

복지부 관계자는 "명령 송달은 문자 메시지나 우편을 통해서도 하고, 직접 교부도 해왔다"며 "송달 효력을 문제 삼을 수 있어 이에 대응하고자 방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택 방문을 통해 명령 교부를 확실히 마무리함으로써 전공의 고발을 위한 준비를 마친 것으로 볼 수 있다. 앞서 정부는 "3월부터는 미복귀 전공의에 대해 면허정지 처분과 사법절차의 진행이 불가피하다"면서 29일까지 복귀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앞서 복지부는 전날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을 교사·방조하고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으로 대한의사협회(의협) 전현직 간부 5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전공의들을 우선 고발하는 것보다 이들의 집단사직을 지지한 ‘선배 의사’들을 먼저 고발함으로써, 전공의들에게 현장에 돌아오라는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복지부는 29일 이후 첫 정상 근무일인 3월 4일을 기해 미복귀 전공의 수를 파악하는 수순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미복귀자 집계가 완료되는 대로 복지부가 경찰에 고발하면, 경찰이 피고발인에게 즉시 출석요구서를 보내는 등 정식 수사 절차를 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은 피고발인이 합당한 이유 없이 출석에 불응하면 검찰과 협의해 체포영장을 발부하겠다는 방침이다. 검찰도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접적인 위험을 초래하는 의료계의 불법 집단행동에 대해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의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면허를 박탈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의료법에 따르면 의료진이 집단으로 진료를 거부하면 업무 개시를 명령할 수 있는데, 여기에 따르지 않으면 1년 이하의 자격 정지뿐만 아니라 3년 이하의 징역형도 받을 수 있다. 특히 개정된 의료법은 어떤 범죄든 ‘금고 이상의 실형·선고유예·집행유예’를 선고받았을 때 의사 면허를 취소할 수 있게 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