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은 손흥민’ 정청래에 “아첨의 신구 대결…‘나도 밀리면 안되겠다’ 생각한 듯”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14:0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논란과 관련해 "저게 무슨 민주당인가. 이재명 대표 이름 넣어서 ‘재명당’으로 바꿔야 한다"고 비꼬았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당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조국 신당’에서 조국 이름 넣겠다고 고집하듯, 순도 100% 이재명 당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와 측근 의원들이 ‘단수공천 받으면 친명(친이재명), 경선이면 비명’이라며 웃는 모습의 동영상을 봤다면서 "(이 대표 앞에서) 시시덕거리고, 아첨하는 사람 말고는 다 찍어누르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재명은 손흥민’이라고 한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을 두고는 "아첨의 신구 대결"이라며 "지금 떠오르는 분들의 이상한 아첨의 장을 보고, ‘나도 밀리면 안 되겠다’ 생각한 것 아닐까. 국민들은 한심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이재명 대표의 공천 컷오프를 보면 자신의 당권 잠재적 경쟁자를 숙청하듯이 쳐내고 있다"며 "그걸 감추려고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은 당권을 이용해 잠재적 경쟁자인 임종석을 무리하게 찍어내고 있고, 저는 제 당권을 이용해 인천 계양에 원희룡을 최선을 다해 돕고 있다"고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