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1회 UEFA 여자 네이션스리그 우승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11:1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대표팀이 2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데 라 카르투하에서 열린 제1회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네이션스리그 시상식에서 우승의 기쁨을 누리고 있다. AP 뉴시스



스페인이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네이션스리그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랭킹 1위인 스페인은 29일(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의 에스타디오 데 라 카르투하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프랑스(3위)를 2-0으로 꺾었다. 여자 네이션스리그는 이번이 1회다.

스페인은 전반 32분 아이타나 본마티, 후반 8분 마리오나 칼덴테이의 연속골로 완승을 거뒀다. 본마티는 24일 열린 네덜란드와의 준결승전 추가골에 이어 결승에서 선제 결승골을 터트렸고, 파이널스(준결승∼결승) 최우수선수로 뽑혔다. 이날 3만2657명의 관중이 입장, 스페인 여자축구 대표팀 역대 최다 관중 신기록을 세웠다.

네덜란드 헤이렌벤에서 열린 3∼4위전에서는 독일이 네덜란드를 2-0으로 제압했다.

유럽의 2024 파리올림픽 여자축구 본선 출전권은 모두 3장. 파리올림픽 개최국이자 네이션스리그 2위 프랑스와 스페인, 독일이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준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