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의들에 비공개 대화 제안… 막판 설득작업도 계속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12:02
프린트
“건보공단서 만나자” 문자보내
서울대병원장 등도 “돌아오라”


정부가 전공의 복귀 ‘마지노선’으로 제시한 29일 ‘강 대 강’ 분위기 속에서도 양측의 비공개 간담회가 추진되는 등 대화를 통해 접점을 찾으려는 기류도 감지되고 있다. 정부는 의료 현장에 복귀하지 않는 전공의에 대한 엄벌 방침과 함께 설득 작업도 병행한다는 계획이며, 주요 대형병원 병원장들을 중심으로 전공의 복귀를 호소하는 등 막판 설득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9일 정부·의료계에 따르면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은 최근 연락처가 확보된 전공의들에게 대화를 희망할 경우 이날 오후 4시 서울 여의도 국민건강보험공단 서울강원지역본부에서 간담회를 갖자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다. 일부 의사들이 해당 내용을 의사 커뮤니티에 게시했다. 박 차관은 “대화를 위한 협의체이므로 집단행동과는 별개이니 우려하지 말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주길 바란다”며 “허심탄회하게 대화하자”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 이후 현장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정부 또한 강경 방침과 함께 이들을 달래기 위한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날 비공개 간담회에서 정책 설명을 하는 동시에 이들의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입장이다. 복지부는 내년부터 의과대학 정원 2000명 확대 방침에서 후퇴할 수 없는 만큼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도 필수의료 확대 및 의료사고처리특례법 등 이들을 달래는 당근책을 제시하며 대화를 유도했다.

주요 대형병원의 병원장들을 중심으로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을 상대로 공식적인 복귀 호소 움직임도 일고 있다. 김영태 서울대병원장과 송정한 분당서울대병원장, 이재협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장은 전날 오후 소속 전공의 모두에게 ‘서울대병원 전공의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발송해 “여러분의 진심은 충분히 전달됐다”며 “이제 여러분이 있어야 할 환자 곁으로 돌아와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중증 응급 환자들을 포함한 많은 환자가 여러분들을 기다리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왜곡된 필수의료를 여러분과 함께 정상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정부와 의료계 간 대화 구성 문제도 남아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정부와의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인 반면, 정부는 의협의 대표성에 무게를 두지 않고 있다. 복지부는 협의체 구성과 관련 “구체화 된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