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줄고 선생님도 떠나… 미니학교 이중고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11:51
프린트
저출산으로 학교 규모 줄면서
일반교사 업무과중 이탈 속출
공문부담 완화 등 지원 목소리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합계출산율이 사상 처음으로 0.6명대(2023년 4분기 기준)로 떨어지는 등 저출생 문제가 갈수록 심화하면서 ‘작은 학교’가 일상이 돼 가고 있지만 현장에서는 교원과 학생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저출생 시대 실험대에 오른 학교의 현실을 직시하고 맞춤형 지원책을 고민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전교생 30여 명 규모의 전북 지역 한 초등학교. 이곳에서 3년째 근무하고 있는 3학년 담임교사 A 씨는 인접한 2개 학년을 묶어 한 명의 교사가 지도하는 이른바 ‘복식 학급’을 지도한 경험도 있지만 매해 업무량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늘어나고 있다고 토로했다. A 씨는 “저출생 여파로 교감이 배치되지 않은 5학급 이하 학교에서는 교무부장이 통상적인 교감의 업무를 떠안고, 나머지 교사가 교무부장의 업무를 또다시 나눠서 하는 실정”이라며 “작은 학교의 경우 일반 학교와 인력 구조가 다른데 업무량은 갈수록 늘어나 의욕을 가지고 왔던 젊은 교사의 이탈이 속출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올해 예비 소집 대상 학생이 20명이 채 되지 않았던 서울 한 초교의 교무부장은 “교사가 학급의 업무에 더해 학년 전체 차원에서 해야 하는 업무도 수행해야 한다”면서 “학생 수 감소가 학교가 노력해서 극복할 수 없는 추세인데도 작은 학교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 정책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말했다. 문제는 소규모 학교가 빠르게 늘어나면서 이 같은 상황이 더욱 일상화될 것이라는 점이다. 교육통계 연보에 따르면 전교생 60명 이하, 한 학년 평균 학생 수가 10명 이하인 작은 학교는 지난 2003년 11.2%에서 20년 만인 2023년에 23.1%로 늘어났다.

작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 역시 정부·지방자치단체의 연속성 없는 지원 정책 때문에 방과 후 프로그램이 중단되거나 제공처가 중간에 바뀌는 경우를 호소하고 있다. 서울, 부산 등 여러 교육청이 작은 학교 지원 사업을 운영 중이기는 하지만 대부분 일부 학교를 대상으로 한시적으로 지원금을 지원하는 형태여서, 학교가 다음 회차에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지 않을 경우 운영하던 프로그램을 중단해야 하는 경우가 있어서다. 한 소규모 초교 교감은 “교육청으로부터 지원금이 중단된 후 비용이 적게 드는 방과 후 활동 제공처를 찾고 있지만 쉽지 않은 실정”이라며 “지원 대상에서 탈락하는 순간 혜택을 못 받는 구조여서 교육청이 작은 학교에 골고루 그리고 장기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식을 고민했으면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육학과 교수는 “전교생 몇 명 이하인 소규모 학교에는 교사에게 공문 처리 부담을 줄여주는 등 행정적인 지원책이 있어야 하고, 소규모 학교 나름대로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펼칠 수 있도록 자율권을 주는 것도 중요하다”면서 “소규모 학교 증가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인 만큼 이제 교사를 배출할 때도 소규모 학급 경영 역량을 기를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교사와 학생 모두를 위한 체계적인 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이소현·인지현 기자
이소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