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청장에게 지역주택조합 해산권 줘야”… 서울시, 국토부에 법개정 건의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12:04
프린트
서울시는 주택법령에서 정한 일몰기한이 지났음에도 장기간 사업에 진척이 없는 지역주택조합을 구청장 권한으로 직권해산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관련 법 개정 및 신설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법령 개정 요청은 장기간 사업이 진행되지 않는데도 지속적으로 비용이 지출되면서 조합원 피해가 불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고 시는 설명했다. 현행 주택법은 조합원 모집신고 수리일부터 2년이 되는 날까지 주택조합 설립인가를 못 받거나 조합설립인가일부터 3년이 되는 날까지 사업계획 승인을 받지 못한 경우 총회를 거쳐 해산(사업종결) 여부를 정하게 돼 있다. 하지만 사업을 더는 추진하기 곤란함에도 총회가 사업을 지속하기로 결정하는 경우 향후 조합원 피해가 불어날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시는 주택법이 정한 기간에서 일정 기간 이상 지나면 인가권자가 조합원 모집신고, 조합설립인가를 직권취소할 수 있는 조항을 신설해달라고 건의했다. 시는 또 조합가입계약서·사용권원 동의서 등 표준양식을 보급하고 총회의결 의무 위반 시 처벌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업 주체가 내실 있고 투명하게 조합업무를 추진할 수 있도록 지역주택조합 실태조사 추진 근거를 마련하고 조사 결과를 조합원에게 의무적으로 공개하는 내용도 건의 사항에 담겼다. 아울러 역량 있는 업무대행자가 선정될 수 있도록 총회의결 후 ‘경쟁입찰’ 방식으로 선정할 수 있도록 개정을 요청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조합원이 지역주택조합 사업 추진방식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는 점을 악용해 피해를 주는 지역주택조합은 더 이상 유지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jay@munhwa.com
이정민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