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저커버그 접견…“한국이 AI 필수메모리 최고경쟁력 보유”

  • 문화일보
  • 입력 2024-02-29 12:10
  • 업데이트 2024-02-29 15:1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첨단기술 협력 논의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를 접견하고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 협력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연구개발·인재양성 등 협력 희망”
AI글로벌 동향 등 폭넓게 대화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CEO를 접견하며 “인공지능(AI)에서 필수적인 메모리에서 한국 기업이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한국 기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저커버그를 만난 자리에서 “메타가 상상하고 설계한 것을 한국 산업이 적극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어 “AI 기술이 데이터센터 등 다양한 분야로 적용이 확대되며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전 세계 소비자로부터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는 스마트가전,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카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우리나라가) 보유하고 있다. 메타의 AI가 적용될 수 있는 훌륭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메타버스 산업과 관련해서는 “한국도 시공간의 제약을 넘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미래 먹거리인 메타버스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을 계속하고 있다”며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연구·개발(R&D), 인재 양성 등 메타와의 협력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저커버그는 한국 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언급하며 “한국 기업의 정밀제조 역량이 메타와의 협력에 매우 중요한 이슈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또 “삼성전자는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 글로벌 경쟁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삼성과의 협력 관계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에 투자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정부 지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답했다. 정부는 현재 반도체 등 국가전략산업의 비약적 성장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지난달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방안을 발표했고, 2042년까지 삼성전자가 500조 원, SK하이닉스가 122조 원을 국내에 투자하기로 했다.

이에 더해 윤 대통령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AI를 악용한 가짜뉴스와 허위선동 조작은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하며, “올해는 전 세계 여러 국가에서 선거가 있는 만큼, 메타와 같은 빅테크 플랫폼기업들이 가짜뉴스와 각종 기만행위들을 신속하게 모니터링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손기은·서종민 기자
손기은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