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세 ‘클린턴 불륜女’ 르윈스키, 투표 독려 캠페인 등장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1 23:13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 투표 독려 캠페인에 등장한 모니카 르윈스키. 리포메이션 인스타그램 캡쳐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의 성추문에 세계적인 유명세를 탔던 모니카 르윈스키가 대선 투표를 독려하는 캠페인에 등장했다.

BBC는 지난 달 28일(현지시간) 르윈스키가 패션브랜드 리포메이션, 투표 독려 비영리 단체 보트 닷 오알지(Vote.org)와 공동으로 투표 독려 캠페인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리포메이션 홈페이지에 따르면, 올해는 매우 중요한 선거의 해지만 거대 기관에 대한 믿음은 매우 낮은 상태라며 유권자에게 투표권 행사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고자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소개했다

올해 50세가 된 르윈스키는 캠페인에서 "지금 투표를 해야 앞으로 4년 동안 불평도 할 수 있다"며 유권자들이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르윈스키는 1997년 백악관 인턴 근무 당시 현직이었던 클린턴 대통령과 불륜을 맺은 것으로 나타나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다. 이 일은 ‘지퍼 게이트’라는 희대의 성추문 스캔들로 커졌고 클린턴 전 대통령의 정치 생명을 위협했다.

르윈스키는 2014년부터 사이버 폭력 근절에 앞장서며 작가 및 활동가로 대중 앞에 나서고 있다. 2018년에는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권력에 의한 것’이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김유진 기자
김유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