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으로 부모 잃은 뉴질랜드인, ‘이것’ 위해 8000km 달렸다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21:3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소아암 환자 기금 마련을 위해 캐나다 횡단 달리기에 도전한 존 냅스 씨. 모금액 9만 캐나다달러 달성 이후 자신의 SNS에 소식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의족 달고 캐나다 횡단한 테리 폭스 지나간 코스 뛰기도



부모를 암으로 잃은 뉴질랜드인 남성이 소아암 기금 모금을 위해 나선 캐나다 횡단 달리기가 곧 완주에 이르러 화제다.

CTV는 1일(현지시간) 뉴질랜드 국적의 존 냅스(32) 씨가 300여 일에 걸친 캐나다 동서 횡단 달리기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최종 목적지인 서부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주도(州都) 빅토리아 도착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전날 밴쿠버에 도착해 브리티시 컬럼비아 아동병원을 방문했다. 켄 심 시장이 시청에서 그를 맞기도 했다. 냅스는 지난해 3월 초 대서양 연안의 뉴펀들랜드주 세인트존스를 출발해 서부를 향해 매일 7시간씩 달렸다.

그동안 캐나다를 동서로 횡단한 거리는 총 8000㎞를 넘는다. 캐나다는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나라다.

냅스가 달리는 목적은 소아암 환자를 위한 기금 마련이다. 시작할 때 목표액은 6만 캐나다달러(약 5910만 원)였지만 지금까지 9만 캐나다달러를 모금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

모금액은 캐나다와 뉴질랜드의 소아암 재단에 기부할 예정이다. 그때까지 최종 모금액을 10만 캐나다달러로 채워 전달할 계획이다.

그동안 여정에 대해 냅스는 "육체적으로 엄청나게 힘든 도전이었다. 특히 겨울철 중부 평원 프레리 지대와 로키산맥을 넘을 때 더 그랬다"면서도 가는 곳마다 몰려든 주민들의 격려와 친절한 환대에 힘을 얻었다고 했다.

달리기를 결심한 것은 부모를 모두 암으로 잃고 난 뒤였다. 2020년 아버지가 피부암으로, 바로 다음 해 어머니까지 대장암으로 돌아가시자 정신적 깨우침을 얻었다고 한다. 그는 "가족이 암을 선고받았을 때 절망감과 고통 속에서 절실한 것은 희망과 위안, 기쁨을 찾고 견디며 살아가는 일"이라고 말했다.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밴쿠버 시내 테리 폭스 동상 옆에 서 있는 존 냅스. CTV 홈페이지 캡처



냅스는 캐나다의 영웅이자 위인으로 추앙받는 테리 폭스도 큰 동기를 주었다고 했다. 만능 운동선수였던 폭스는 18살이 되던 1977년 무릎뼈 속 암인 골육종 진단을 받고 오른쪽 다리를 절단하게 됐다. 불운을 겪으면서 그는 암에 대한 연구와 관심이 절실하다고 깨닫고 1980년 의족을 달고 캐나다를 횡단, 암 환자 기금 모금을 위한 ‘희망의 마라톤’에 나섰다. 국민적 스타로 달리기를 이어갔으나 도중 암이 재발해 143일 만에 중단했고, 1981년 암이 폐까지 전이되면서 그는 끝내 숨졌다.

이번에 냅스는 폭스가 지나간 같은 코스를 달리기도 했다. 도시를 지날 때는 주민들이 옆에서 함께 달려주기도 했다고 한다.

캐나다 소아암 재단의 앵글 라말로 사무총장은 냅스에 대해 "진정으로 멋진 사람"이라며 "그의 마음은 올바른, 바로 그곳에 있다"고 표현했다. 달리는 동안 냅스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정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캐나다를 건너 달리는 동안 수많은 사람이 다가와 자신과 가족들이 암을 겪은 사연을 전했다"며 "서로를 나누며 우리는 함께 감동했다"고 소개했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