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연봉 넘어 억대 보너스’...상여금 상위 0.1% 직장인 보너스, 얼마 받길래?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08:51
  • 업데이트 2024-03-02 08:5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상위 0.1%, 중위값(434만 원)의 158배 달해
상위 10%, 전체 상여금 절반 이상 차지



상여금을 받은 직장인 중 수령액 상위 0.1%의 평균 연 ‘보너스’가 6억90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상여금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2022년 상여금을 신고한 근로자는 979만9285명이었다. 이중 수령액 상위 0.1%에 해당하는 근로자들의 상여금은 평균 6억8526만 원에 달한다.

이는 중위값인 434만 원의 157.9배에 해당하는 액수다. 중위값은 상여금 수령액이 많은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가운데에 있는 근로자가 받은 상여금이다. 상위 0.1%의 평균 상여금은 2020년 5억4885만 원에서 2021년 6억6606만 원 등으로 증가했다. 2년간 24.9% 증가한 셈이다.

중위값은 2020년 405만 원, 2021년 433만 원 등으로 2년간 7.1% 늘어 상위 0.1% 증가율에 못 미쳤다. 그 결과 중위값 대비 상위 0.1%의 상여금 비율은 2020년 135.5배, 2021년 153.9배 등으로 높아져 왔다. 2022년 상위 1%의 상여금은 평균 1억7118만 원, 상위 10%는 5786만 원이었다.

상여금 수령액 상위 근로자들이 전체 상여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커졌다. 상위 0.1%가 받은 상여금의 비중은 2020년 5.8%에서 2022년 6.2%로, 상위 1%는 14.6%에서 15.4%로 커졌다.

같은 기간 상위 10%의 비중은 48.6%에서 52.0%로 상승해 전체 상여금의 절반을 넘어섰다. 상여금 상위 20%와 하위 20%의 격차도 확대됐다. 상위 20%의 상여금은 평균 3927만 원을 받아 하위 20%(37만 원)와 105.6배 차이가 났다. 2021년은 101.9배였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