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또 말실수, ‘가자 지구’를 ‘우크라이나’로 두 번 잘못 말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2 09:1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범죄 퇴치 관련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바이든 “항공 통해 구호품 지원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가자지구 구호 트럭에 몰려든 민간인에게 발생한 참사와 관련, 항공을 통한 구호품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를 ‘우크라이나’로 두 번 잘못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회담에 앞선 모두 발언에서 “무고한 시민들이 참혹한 전쟁으로 가족들을 먹이지조차 못하고 있다”며 “그들이 도움을 받으려 할 때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여러분은 모두 보았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조만간 우리는 요르단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과 함께 항공으로 우크라이나에 구호품을 뿌리는 일에 동참할 것이다. 또한 우크라이나로 들어가는 다른 경로를 열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다”라고 했다. 백악관 풀은 이와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가자’를 지칭하고자 했으나 이를 ‘우크라이나’로 잘못 말했으며, 이후 과정에서 이를 수습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가자 지구에 대한 인도적 지원 확대를 위해 함정을 통한 대규모 구호품 전달을 비롯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가자에 수백 대의 트럭이 오가게 해야 한다.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이스라엘이 더 많은 트럭을 허락하고 더 많은 경로를 열 수 있도록 주장할 것”이라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 가자에 대한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다”고 단언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스라엘 역시 가자 지구에 대한 항공 지원을 지지하고 있다”며 지원은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고 확인했다. 그는 인도적 지원 물품 투하 시점에 대해 “구체적 일정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수일 내”라고 밝혔다. 지원 물품에 대해서는 “첫 지원 물품은 전투식량(MRE)과 같은 음식이 될 것”이라면서 “첫 번째 공중 투하(air drop)가 마지막은 아니며, 이것은 인도적 지원 흐름을 증대시키기 위한 더 크고 긴,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고 했다.

한편, 전날 가자지구에서는 이스라엘군이 구호 트럭에 몰려든 민간인에게 발포해 최소 11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스라엘은 발포를 부인하고 있지만 국제 사회의 여론은 싸늘한 상황이다.

유민우 기자
유민우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