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당사 앞서 이틀 연속 분신 시도한 공천탈락자…현행범 체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16:25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분신을 시도한 장일 전 서울 노원을당협위원장을 연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일 전 노원을 당협위원장, 인화성 물질 몸에 뿌리고 불 붙이려 시도


장일 전 국민의힘 서울 노원을 당협위원장이 3일 자신의 공천 탈락에 반발해 이틀 연속 분신 소동을 벌이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장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인화성 물질로 추정되는 액체를 몸에 뿌리고 몸에 불을 붙이려 시도하다가 경찰에 제지됐다. 그는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장 전 위원장을 방화예비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틀 연속 분신소동을 벌여 현장 경찰관의 안전을 위협한 점을 근거로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추가해 입건할 방침이다.

장 전 위원장은 전날에도 당사 앞에서 시너로 추정되는 액체를 뿌리고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경찰은 소화기로 즉시 진화해 부상 정도가 크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 전 위원장은 전날 "국민의힘이 그동안 깨끗한 공천을 한다고 믿고 있었는데 막판에 이런 난장판 공천을 했다"고 주장하면서 "노원갑 공천을 보면서 더는 피해자가 늘면 안 되겠다는 생각으로 당사에 왔다"고 말했다. 장 전 위원장은 노원갑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천에서 배제됐다.

노기섭 기자
노기섭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