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옆에서 자는데도 집단 성폭행 당한 스페인 여성…인도서 여행 중 괴한들에게 피해 당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3 20:4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 여성을 상대로 한 집단 성폭행에 항의하는 시위.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AP 연합뉴스



용의자 3명 체포

인도를 여행하고 있던 스페인 여성 관광객이 남편과 함께 잠을 자다가 괴한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했다.

3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인도 동부 자르칸드주 둠카에서 스페인 국적의 여성이 남편과 텐트를 치고 자다가 갑자기 들이닥친 괴한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피해자 부부는 오토바이를 이용해 수개월째 인도를 여행하고 있던 중이었다. 괴한들은 부부를 때린 후 아내를 강간했다.

사건 발생 후 경찰에 신고한 이들 부부는 현재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함께 폭행당한 남편은 최소 7명의 남자가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용의자 3명을 붙잡고 나머지 용의자들을 쫓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에서는 여성을 상대로 하는 성폭행 사건이 빈번하다. 정부 통계에 따르면 2022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매일 약 90건의 성폭행이 일어났다.

하지만 실제 피해 건수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피해자에게 오명을 씌우는 데다 경찰 조사에 대한 불신으로 신고되지 않은 경우도 잦아서다.

인도 수도 뉴델리에선 2012년 12월 당시 23세인 여대생이 버스 안에서 성인 남성 5명과 10대 소년에게 잇따라 성폭행과 신체 훼손을 당해 숨진 뒤 거리에 방치되는 사건이 일어나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 이 때문에 성폭행범에게 사형을 선고할 수 있도록 법이 개정되기도 했다.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