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을 김태호 46.5% vs 김두관 35.2%…道伯 출신, 오차범위 밖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6:4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뉴시스



경남 지사 출신인 김두관(왼쪽 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태호 국민의힘 의원이 맞붙는 경남 양산을에서 김태호 의원이 오차범위 밖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경남신문이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3~25일 경남 양산을 지역구 유권자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에서 김태호 의원 46.5%, 김두관 의원 35.2%로 조사됐다. 두 후보의 격차는 11.3%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다. 양산을은 김두관 의원 지역구로 김태호 의원이 당의 요청을 수용해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서 이 지역으로 옮겨 출마한다.

김상구 자유통일당 후보는 2.2%, 박봉열 진보당 후보는 1.6%였다. 부동층인 ‘잘 모름·무응답’은 9.6%로 집계됐다.

응답자 지지와 상관없이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묻는 질문엔 김태호 후보 49.8%, 김두관 후보 29.7%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4.8%, 민주당 33.4%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조사와 유무선 ARS 조사를 혼합해 진행됐고, 전체 응답률은 7.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조성진 기자
조성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