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 입고 법정 나온 송영길 “창당 하니 불구속 재판 받게 해달라”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4 17:03
  • 업데이트 2024-03-04 21:41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1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대기 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에 연루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송영길(60)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혀 알지 못했던 사건이라 법률적 책임은 질 수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송 전 대표는 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 허경무) 심리로 열린 정치자금법 위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 사건 첫 공판기일에서 약 20분 동안 자신의 무죄를 격정적으로 주장했다. 그는 “돈봉투 사건 발생에 대해선 저의 정치적 책임이 있어 송구하다”면서도 “그러나 법률적으로는 관여한 바 없고 전혀 모르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보좌관은 국회의원과 상명하복 관계가 아니라 차기 의원을 꿈꾸는 예비 정치인으로서 공동 지분을 갖는 벤처기업이나 파트너십의 의미가 있다”며 “법원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법원행정처의 공모가 인정 안 됐고, 검찰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손준성의 공모를 인정하지 않은 점을 균형 있게 봐야 한다”고 항변했다. 그는 사단법인 ‘평화와 먹고사는문제 연구소’(먹사연)를 통한 불법 정치자금·뇌물 수수 혐의에 대해서도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며 “집 한 채 없이 청렴하게 정치활동을 했는데 4000만 원에 양심을 팔아먹는다는 것은 저를 모욕하고 보복하는 행위로 공소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건희 주가조작 사건도 같이 담당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부는 그 사건 수사는 안 하고 이게 무슨 큰 사건이라고 저를 집중 공격하느냐”며 “막시무스(영화 글레디에이터의 등장인물)에게 단도를 찔러놓고 싸우자는 비겁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구치소에서) 매일 밤 108배를 하면서 이 안타까움을 호소할 시간을 기다려왔다”며 “총선이 다가오면서 내일모레 정당(소나무당)을 창당하게 되는데, 정치활동과 (재판) 방어를 할 수 있도록 불구속 재판을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송 전 대표는 지난달 27일 불구속 재판을 받게 해달라며 보석을 청구했다.

송 전 대표는 2021년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당선되려고 3∼4월 총 6650만 원이 든 돈봉투를 민주당 국회의원, 지역본부장에게 살포하는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올해 1월 4일 구속 기소됐다. 2020년 1월∼2021년 12월 먹사연을 통해 후원금 명목으로 기업인 7명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총 7억6300만 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진녹색 수의를 입은 채 피고인석에 앉았다. 그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2월 18일 영장심사 이후 처음이다.

이현웅 기자
이현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