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살해, 방송국 난입…‘치안 최악’ 몰고간 갱단 뒤에는 법관·정치인?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23:02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속옷만 입은 채 엎드려 있는 에콰도르 수감자들. 에콰도르 합동참모본부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 캡처



에콰도르 검찰 "국가기관 내 자리한 뿌리깊은 부패 증거 확인"
판사와 정치인 등 전·현직 공직자 13명 체포
한때 중남미 안정적 치안의 보루…수년전부터 폭력범죄 급증



대선후보 살해와 방송국 난입 등 에콰도르 치안을 최악으로 몰고 간 갱단원들의 뒤에는 법관과 정치인 등이 있었다는 검찰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디아나 살라자르 검찰총장은 4일(현지 시간) 에콰도르 검찰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한 동영상 메시지에서 "우리는 최근 몇 달간의 수사를 통해 국가기관 내에 자리하고 있던 뿌리 깊은 부패의 증거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경찰과 함께 대규모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이번 수사를 이른바 ‘숙청 사건’이라고 명명했다. 살라자르 검찰총장은 "검찰은 우리 사법 시스템을 정화해야 할 필요성을 보여주는 증거를 확보했다"며 "피의자를 처벌하지 못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콰도르 검찰에 따르면 이날 수사 당국은 전 과야스 지방법원장을 비롯해 판사와 정치인 등 전·현직 공직자 13명을 전격 체포했다. 이들의 구체적인 혐의는 적시하지 않았으나, 검찰은 ‘카르텔과 결탁한 조직범죄’와 관련돼 있다고 밝혔다.

일부 판사와 정치인이 범죄 혐의 있는 갱단원들의 뒤를 봐줬다는 뜻이다. 검찰은 그러면서 일부 피의자 자택에서 총기, 롤렉스 시계를 비롯한 보석류, 달러 현금다발 등이 발견됐다고 덧붙였다.

한때 중남미에서 ‘안정적 치안의 보루’로 여겨졌던 에콰도르에서는 자국 항구를 통해 미국 및 유럽으로 마약을 운송하려는 카르텔 활동으로 수년 전부터 폭력 범죄가 급증했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대선후보를 비롯한 정치인이 여럿 피살됐고, 괴한들의 방송국 난입 사태까지 발생했다.

다니엘 노보아(36) 대통령은 지난 1월 국가 비상사태 선포 후 군 병력을 동원한 강력한 갱단 척결 정책을 펼쳤고, 최근까지 20여개 범죄 조직원 7000여 명을 붙잡았다. 에콰도르 당국은 ‘갱단 본부’로 전락했다는 평가까지 나온 교도소를 대상으로 대테러 작전을 수행하고 전국 각지에서 약 65t의 마약류도 압수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