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유아인에게 프로포폴 처방한 의사에게 징역 3년 구형

  • 문화일보
  • 입력 2024-03-05 16:29
  • 업데이트 2024-03-05 16: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유아인. 연합뉴스



검찰이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에게 프로포폴을 처방한 의사에게 징역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유동균 판사 심리로 열린 의사 A(51) 씨의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혐의 공판에서 “징역 3년을 선고하고 27만원을 추징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A 씨는 총 17회에 걸쳐 유아인에게 프로포폴을 주사하고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에 입력을 하지 않아 식품의약품안전처 보고를 누락했다”고 지적했다. A 씨는 스스로 프로포폴을 두 차례 불법 투약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A 씨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도 “고의가 아니라 과실에 가깝다”면서 “징역형 이상을 받아 면허가 취소되는 것은 지나치게 가혹하기 때문에 벌금형을 선고해달라”고 밝혔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4일 열린다.

이현웅 기자
이현웅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