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공천 취소’ 도태우·장예찬 대체자 이르면 오늘 결론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7 11:16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 뉴시스



장동혁 사무총장 "후보자 과거 발언 검증 못 해 죄송"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7일 도태우, 장예찬 후보 공천 취소로 공석인 대구 중·남, 부산 수영 지역구 공천을 이르면 오늘 결론을 내겠다고 밝혔다.

장 사무총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공천 취소 지역구 후보 인선에 관한 질의에 "최대한 결론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 비상대책위원회가 예정돼 있기 때문에 비대위 최종 의결을 거치고, 19일 선대위 발족과 함께 공천자대회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오늘 밤 늦게라도 결론을 내야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답했다.

전날 장 후보의 공천을 취소한 것에 대해서는 "최종적으로 그간 보도됐던 발언들, 차후에 문제가 될 발언들 등 여러 것들을 참작해 국민 눈높이에서 공천을 취소하는 게 맞다고 판단했다"고 언급했다. 장 사무총장은 "공천 과정에서 모든 후보자의 과거 발언까지 다 검증하고 걸러내서 완벽한 공천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는 공천 실무 책임을 맡고 있는 사무총장으로서 죄송하다"며 "그로 인해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상황이 발생한 것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병채 기자
김병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