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재명 민주당, 조국, 통진당 후예 탄핵 본색…국민의힘은 정치개혁 정당”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7 11:42
  • 업데이트 2024-03-17 16:04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장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향엽 공천 두고 “민주당은 이재명의 사당”…“대한민국 후진 막아낼 것”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17일 “후진 (더불어)민주당 세력이 대한민국을 후진시키는 일만큼은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첫 선대위 회의에서 “우리 국민의힘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전진하는 정치개혁 정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은 대표의 배우자 비서를 한 후보(권향엽 후보)까지 기어코 공천하는 이재명 대표의 사당이지, 더 이상 공당으로 부를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단수 공천 후 논란이 되자 경선을 요청한 권 후보는 전날 발표된 전남 순천·구례·광양·곡성을 경선 결과에서 최종 승리했다.

한 위원장은 “이 대표의 민주당은 벌써 ‘153석+α’라면서 샴페인을 터뜨리는 분위기고, 이익 동맹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도 ‘야권 200석’을 입에 올리며 우리 국민을 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대표는 (임기가) 3년 남은 대통령에 대해 ‘해고하자’면서 공공연히 탄핵하겠다고 한다. 정부와 국민의힘을 향해 ‘겨우 한 줌’이라고까지 했다”며 “이재명의 민주당과 조국, 통진당 후예들이 모인 후진 세력들의 탄핵 본색이 드러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정말 일하고 싶다. 동료 시민, 나라의 미래를 위해 간절히 일하고 싶다. 국민 일상에서 진짜 변화를 만들어내고 싶은 마음뿐”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병채 기자
김병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