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생 집단행동 한 달, 의대 교수까지 가세…‘의사불패’ 비난 목소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7 13: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2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 내 전공의 전용공간 모습.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반대하는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이 한 달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의대 교수들의 집단 행동도 확산되고 있다.

17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전국 의대 재학생(1만8793명) 대부분이 집단 휴학에 동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의대생 단체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의대협) 소속 전국 40개 의대 학생들은 지난 2월 20일을 기점으로 동맹휴학 또는 이에 준하는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결의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원광대 의대생 160여명이 이미 같은 달 18일에 집단으로 휴학계를 제출했고, 이튿날인 19일에도 총 7개 의대에서 1133명이 휴학 신청을 하며 집단행동을 이미 시작한 바 있다.

휴학계 제출과 함께 수업 거부도 한 달째 이어지고 있다. 전국 40개 의대 대부분이 개강을 연기했거나, 개강 직후부터 휴강 중이다. 고등교육법 시행령은 학교 수업일수를 ‘매 학년도 30주 이상’으로 정하고 있다. 의대 측에서는 사태의 조속한 해결과 함께 4월 개강, 야간 수업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사태 해결 조짐이 보이지 않아 대규모 유급 사태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의대생들의 휴학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의대 교수들이 오는 25일을 사직서 제출일로 제시하며 집단사직에 나서기로 해 사태가 더 악화되고 있다. 사직서가 수리될 때까지 의료 현장을 지키겠다고 했지만, 의대 교수들도 먼저 정부가 2000명 증원을 포기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어 해결이 더 어려워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000년 의약 분업 반대, 2020년 의대 증원 반대 등으로 집단행동을 벌인 뒤에도 별다는 불이익을 받지 않은 의사들이 ‘의사불패’ 신화를 믿고 집단 행동을 계속한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김병채 기자
김병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