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비하’ 양문석, ‘2찍’ 발언 등으로 추가 논란…김부겸 면전에서 “더 나오면 보호 못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17 23:28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부겸(오른쪽) 더불어민주당이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양문석 경기 안산갑 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양문석 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산갑 후보에게 사실상 사퇴를 요구한 김부겸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17일 당사자인 양 후보가 대면했다.

김 위원장과 양 후보는 이날 민주당 총선 후보자 대회가 열린 국회 의원회관 복도에서 마주했다. 양 후보가 먼저 김 위원장에게 "워낙 제게 화가 많이 나신 것 같다"고 말을 건네자, 김 위원장은 "어쨌든 상황이 이렇게 됐는데 지금 수습할 수 있는 거는 당신밖에 없다. 여기서 뭐 새로운 게 나오면 우리도 보호 못 한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대회 후 기자들에게 "내가 재검증을 요청했으니까 당에서 어떻게 하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양 후보는 과거 기고문에서 "노무현 씨와 이명박 씨는 유사불량품"이라고 쓴 사실이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또 노 전 대통령을 향해 "악취 섞인 발언 질식할 것 같다" 등의 또 다른 비하 발언을 하고,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2찍’(국민의힘 지지자를 비하하는 용어) 단어 등을 쓴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김병채 기자
김병채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