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기시다, 빠른 시기에 김정은 만나고 싶다는 의향 전해와”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5 13:51
  • 업데이트 2024-03-25 15:2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조선중앙TV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일본 측으로부터 정상회담 제의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담화를 통해 “최근에도 기시다 (후미오) 수상은 또다른 경로를 통해 가능한 빠른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을 직접 만나고 싶다는 의향을 우리에게 전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일전에도 말했듯이 조일(북일) 관계 개선의 새 출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중요한 것은 일본의 실제적인 정치적 결단”이라며 “단순히 수뇌회담에 나서려는 마음가짐만으로는 불신과 오해로 가득찬 두 나라 관계를 풀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지금처럼 우리의 주권적 권리행사에 간섭하려 들고 더이상 해결할 것도, 알 재간도 없는 납치 문제에 의연 골몰한다면 수상의 구상이 인기 끌기에 불과하다는 평판을 피할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일 정상회담 전제 조건으로 일본 측에 ‘납북자 문제’를 거론하지 말 것을 요구한 대목으로 풀이된다.

김 부부장은 “진심으로 일본이 두 나라 관계를 풀고 우리의 가까운 이웃이 되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는 데 기여하고 싶다면 자국의 전반 이익에 부합되는 전략적 선택을 할 정치적 용단을 내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평등한 자세에서 우리의 주권적 권리와 안전 이익을 존중한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력 강화는 그 어떤 경우에도 일본에 안보위협으로 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지난달 9일 북일 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여러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히자, 김 부부장은 같은달 15일 “(기시다) 수상이 평양을 방문하는 날이 올 수도 있을 것”이라는 담화를 낸 바 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