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봄비… 강원 산지엔 최대 15㎝ ‘대설특보’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6 11:4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때아닌 ‘봄 설경’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최대 30㎝ 이상의 폭설이 내린 26일 오전 강원 양양군 구룡령 옛길에 많은 눈이 쌓여 있다. 연합뉴스



내일 비 그친뒤 낮기온 15도

지난 25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린 봄비는 26일 전국적으로 확산한 뒤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비 대신 눈이 내려 대설특보가 발령된 강원 영동은 늦은 오후까지 눈이 이어지겠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서해에서 발달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25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내린 비는 이날 남부와 강원 지역으로 확대된다.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으며 강원 영서와 충북, 경상권, 전남 남해안, 제주도는 낮까지, 강원 영동은 늦은 오후까지 비나 눈이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산지와 경북 북동 산지를 중심으로 오전까지 매우 많은 눈이 쌓였다. 전날 오후 4시부터 이날 오전 8시까지 강원 주요 지역에 쌓인 눈의 양은 향로봉 34.8㎝, 구룡령 34.2㎝, 평창 용산 23.6㎝, 진부령 20.3㎝, 대관령 17.8㎝, 삼척 도계 17.6㎝, 조침령 17.1㎝, 삽당령 16.1㎝, 강릉 왕산 13.7㎝ 등이다. 현재 중북부 산지에는 대설경보가, 남부 산지·태백·화천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앞으로 강원 산지에는 5∼15㎝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그 밖의 지역의 이날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영서, 전라권이 5∼10㎜다. 강원 영동과 부산, 울산, 경남이 5∼30㎜로 예보됐다. 충청권과 울릉도, 독도 제주도에도 5㎜ 내외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한편, 이번 비나 눈은 오는 27일 오전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상되며 비가 그친 후에는 낮 최고기온이 15도 안팎의 봄 날씨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