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황사비… 주말부터 평년기온 회복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8 11:58
프린트
수도권을 시작으로 28일부터 황사를 동반한 비가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80㎜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이날 기상청에 따르면 한반도 서쪽 지역에 형성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수도권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되겠으며, 29일에는 중부·남부 일부 지역에 간헐적으로 비가 내리겠다. 이날 내리는 비는 오후 늦게 대부분 그치겠으나, 경상권 동부 지역은 밤늦은 시간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은 최근 내몽골고원 부근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남동진하며 중부·남부 지역에 내리는 비에 섞여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황사는 비가 그친 이후에도 30일까지 전국에 산발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경상권이 30∼80㎜, 호남 및 경남 내륙 10∼40㎜, 수도권과 충청 지역이 5∼10㎜ 정도로 지역 간 차이가 크겠다. 경남권 해안과 제주 지역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비가 오면서 기온은 다소 하강하겠으나 주말부터는 평년 기온을 웃돌기 시작해 다음 주부터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높은 포근한 기온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정철순 기자 csjeong1101@munhwa.com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