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부총리 “상속세 완화 충분한 논의 필요, 합리적 방안 마련할 것”…투자자 간담회 주재

  • 문화일보
  • 입력 2024-03-29 10:50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자본시장 선진화 기관투자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기재부 제공



다음 주에도 외국인투자자 간담회 개최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상속세 개편과 관련해 "정부는 합리적인 방안 마련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자본시장 전문가 간담회에서 "상속세 부담 완화는 사회적 공감대를 바탕으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민연금공단 등 주요 연기금과 자산운용사·증권사·보험사 등 기관 투자자들이 참석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기업 밸류업 지원 방안 등 정부의 자본시장 선진화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상속세 부담 완화 등 추가 인센티브를 요청했다.

최 부총리는 우리 자본시장이 국민·기업·투자자 간 상생의 장이 될 수 있도록 기관투자자들이 밸류업 우수기업에 대한 주식 투자를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를 통한 자금 유입이 촉진될 수 있도록 비과세 한도 확대 등 제도 개선 노력을 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제도 개선도 지속 검토·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부총리는 "앞으로도 시장의 목소리를 경청하면서 자본시장 선진화 노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다음 주에도 외국인투자자 간담회를 여는 등 시장과 소통을 지속할 계획이다.

전세원 기자
전세원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