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서울에 벚꽃 공식 개화…올해도 ‘이른 벚꽃’

  • 문화일보
  • 입력 2024-04-01 16:57
프린트

photo클릭하시면 더 큰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맑은 날씨를 보인 1일 오후 부산 남구 부경대학교 교정에 벚꽃이 활짝 펴 있다. 연합뉴스



기상청, 서울기상관측소 벚꽃 개화 발표

평년(4월8일) 보다 일주일 빨라



4월의 첫날, 서울에 벚꽃이 폈다.

기상청은 1일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공식 발표했다. 서울 벚나무 개화는 종로구 송월동 서울기상관측소 앞에 심어진 왕벚나무(관측목)를 기준으로 한다. 기상청은 이 나무 임의의 한 가지에 3송이 이상 꽃이 피면 서울에 벚꽃이 폈다고 발표한다.

서울기상관측소 왕벚나무는 수령이 60년 이상인 아름드리 나무로 2014년 측정 때 키가 8m, 사람 가슴 높이에서 측정하는 흉고지름이 58m로 나타났다.

올해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역대 두 번째로 일렀던 지난해(3월 25일)보다 일주일 늦었지만 그래도 역대 5번째로 빠르다. 특히 평년(4월 8일)과 비교하면 일주일 앞섰다. 서울 벚나무 개화가 관측되기 시작한 1922년 이후 가장 빨리 벚꽃이 핀 해는 2021년으로 3월 24일이었다.

영등포구 여의도동 윤중로 벚나무는 지난달 31일 이미 개화한 것으로 기록됐다. 윤중로 벚꽃 군락지 개화는 영등포구 수목 관리번호 118~120번인 벚나무를 관측목으로 삼는다.

윤중로 벚나무 개화는 작년보다 닷새 늦고 평년보다 엿새 일렀다.

서울 벚나무 개화일은 점차 당겨지고 있다. 1922년부터 2013년까지는 서울에서 3월에 벚나무가 개화한 적이 없었다. 그러나 2014년 3월 28일이 개화했고 이후 3월 하순에서 4월 초 사이에 벚꽃이 피고 있다. 1922년의 경우 4월 14일이 벚나무 개화일이었다

이른 개화는 온난화 때문으로 추정된다. 3월 평균기온은 지난 51년 사이 2.6도 상승했고 4월 평균기온은 0.8도 상승했다.

정철순 기자
정철순
주요뉴스
기사댓글
AD
count
AD
AD
AD
ADVERTISEMENT